재난문자는 크게 태풍, 지진, 폭염, 미세먼지, 코로나 등 각종 재난 발생 시 국민의 신속한 대처를 위해 휴대기기로 보내는 긴급 문자 메시지입니다. 재난문자는 위기 상황에 꼭 필요한 것이지만, 요즘같이 코로나바이러스(COVID-19) 확진자와 관련된 문자가 너무나도 많이 올 때나 미세먼지 관련 문자가 자주 올 때는 상당히 귀찮을 수 있습니다. 거기에 재난 문자 특유의 큰 소리도 한몫하고요. 오늘은 아이폰 재난문자 무음 설정 방법을 간단히 소개합니다.

재난문자의 종류와 경보음

재난문자는 크게 미세먼지나 폭염 등과 관련된 ‘안전안내문자’, 그리고 지진이나 태풍 같은 위험을 경고하는 ‘긴급재난문자’로 나뉘게 됩니다. 안전안내문자는 말 그대로 일상생활에서의 안전과 관련된 안내 문자로, 문자 수신 시 경보음이 울리지 않는데요. 긴급재난문자는 위급한 상황, 즉 신속한 대처를 요하는 상황이기에 큰 경보음이 같이 울립니다. 사람들이 핸드폰을 항상 보고 있는 것이 아니라 소리까지 같이 울리게 하는거죠.

[ad_link]

문제는, 아이폰은 해외에서 제조되는 기기이므로 안전안내문자와 긴급재난문자를 구분하지 못하고, 안전 관련 문자가 올 때마저도 경보음이 울립니다. 현재로서는, 경보음만을 무음으로 바꿀 방법은 없고 해당 기능을 아예 끄는 방법만 있습니다.

아이폰에서 재난문자 무음으로 설정하기

아이폰

iOS 기기, 즉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긴급재난문자를 비활성화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.

  1. 아이폰에서 설정 > 알림으로 이동합니다.
  2. 하단의 ‘한국 공공 경보 수신 설정’에서 ‘긴급재난문자’를 비활성화합니다.
[ad_display]

비활성화 할 경우 문제점은?

아이폰에서 ‘긴급재난문자’ 기능을 비활성화하면 안전안내문자는 물론이고 긴급재난문자까지도 받지 못한다는 큰 단점이 있습니다. 신속히 대피해야 할 위급한 상황에도 혼자만 이에 대한 알림을 받지 못해 문제가 생길 수도 있겠죠. 따라서, 해당 기능을 비활성화하실 분들은 이 부분 꼭 염두에 두시고 신중히 고려하시길 바랍니다.

마치며

재난문자는 신속한 대처를 필요로 하는 것으로, 따로 무음 설정을 할 수 없습니다. 국내에서 제조되는 기기의 경우 일상생활에서의 안전안내문자는 경보음이 울리지 않지만, 아이폰은 구분 없이 항상 울린다는 것이 문제인데요. 재난문자 수신은 아이폰의 설정 > 알림 메뉴에서 간단히 끌 수 있지만, 재난과 관련된 안내를 아예 받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. 따라서 신중히 고려하시고 설정하시길 바랍니다.

[ad_link]

LEAVE A REPLY

Please enter your comment!
Please enter your name here